0
 410   21   4
  View Articles

작성자  
    (2007-08-29 13:30:08, Hit : 7173, Vote : 1647)
Homepage  
   http://www.fmflowers.com
File #1  
   D070814_014.jpg (62.9 KB)   Download : 480
File #2  
   Dc070814_011.jpg (68.9 KB)   Download : 368
제 목  
   해오라기난초


  

    풀꽃이나 이를 박은 사진을 보면, 탄성이 절로 날 때가 있다. 사람이 만든 어떤 예술품도 신의 수준을 절대 따라가지 못하나니, 어쩜 이렇게 생길 수가! 할 정도로 빛깔·모양이 멋지고 신기한 것 중에 ‘해오라기난초’가 있다. 활짝 핀 모습이 날개를 펴고 나는 해오라기를 닮았다. ‘해오라비난초’라고도 하는데, ‘해오라비’는 ‘해오라기’의 경상도 고장말이다.

   ‘해오라기’의 ‘해’는 ‘희다’와 통한다. 이는 ‘풀’에서 ‘푸르다’가 나온 것과 마찬가지로, ‘해’에서 ‘희다’가 나온 것으로 볼 수 있다. ‘오라기’는 해오라기가 ‘해오리’로도 불린 것을 보면, ‘오리’와 연관된 말일 수 있겠다.

   ‘해오라기’를 백로(白鷺)로 일컫기도 하지만, 엄밀히 말하면 백로·해오라기·왜가리는 다르다. 백로는 이 셋을 통틀어 이르며, 흔히 까마귀와 맞견주는 백로가 실은 중백로인데, 이 꽃은 해오라기보다는 중백로를 닮았다.

  날아가는 해오라기보다 꽃이름이 더 멋진데, 실제로 그 모습까지 금방이라도 꽃대에서 날아오를 듯한 까닭이다. “해오라비조는 곁에서/ 물뱀의 새끼를 업고 나는 꿈을 꾸었다”는 백석의 시 ‘늙은 갈대의 독백’처럼 동물과 식물이 소통하는 자연의 어울림을 여기서 본다.


  임소영/한성대 언어교육원 책임연구원,
  
  (모일간지에 게재된 내용입니다)


나무도끼
한마디로 기가막히네요? 실물을 한번 봤으면 좋겠네요.  2007/08/31    


번호
C
제 목
작성자
작성일
조회수
추천
350
  식물 생태관련 자연다큐 방송한다네요. [2]

구름한점
2008/06/20 6665 1492
349
  변화무쌍 [1]

2008/06/15 7311 1814
348
  광릉요강꽃 수난, 저한테는 책임이 없을까

2008/06/11 6342 1282
347
  안녕하세요? [6]

꼬맘
2008/06/09 7310 1833
346
  무당새 알 [1]

법수화
2008/05/29 8876 2998
345
  비목나무(녹나무과)와 碑木(노래)은... [1]

2008/05/29 8422 2441
344
   선태류에 대한 초보적 관심을 위해

2008/04/21 8606 1347
343
  방장님,고수님들에 감사..... [1]

나무도끼
2008/04/05 6096 1281
342
  인사 합니다. [4]

법수화
2008/03/31 6247 1304
341
  세계적 희귀식물-영주풀 발견

2008/03/28 5917 1169
340
  바람꽃

2008/03/24 5520 1094
339
  아직까지도 사보지 못한 책

2008/03/23 6916 1570
338
  토씨 "~의" 에 대한 생각

2008/02/14 5819 1150
337
  새해에도 복 많이

2008/02/10 5980 1275
336
  또 한 해가 갑니다

2007/12/31 6169 1362
335
  술패랭이?와 함께 안부인사... [1]

요하니
2007/09/28 6772 1356

  해오라기난초 [1]

2007/08/29 7173 1647
333
  죄송합니다.. 너무 늦어서 카메라 주으신분 ㅠ,.ㅠ 계세요 [1]

조대식
2007/08/20 6414 1388
332
  고산 화원에를 가보니...

2007/07/29 7817 1902
331
  초보인사드립니다 [1]

백두
2007/07/20 6454 1386
[1][2][3] 4 [5][6][7][8][9][10]..[21] [next]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Zetyx